대전으로 이사온지 벌써 3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

수도권에서 생활을 하다가 대전으로 와서 바뀐 것중에 가장 큰건은 출퇴근 시간에서의 압박인거 같다.

하루에 출퇴근에 약 4시간씩 소모되다가 대전으로 와서 출퇴근이 30분 이내로 줄어드니 몸의 여유도 마음의 여유도 생기게 되었다.

 

그러면서 취미생황이라는 것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아는 형님이 이끌림으로 작년에 바다 낚시를 처음으로 접해보게 되었다. 한적한 저녁 항구의 방파재에서 낚시대를 멀리 던져 놓고 여유있게 앉아서 이야기도 하고 멍하니 경치도 감상하고 그러다가 초릿대가 움직이면 다가가서 건져내고...

그 여유로움에 빠져서 취미로 낚시를 다녀보자라는 생각을 하게 되고 낚시대도 구입을 했다.

 

첫 낚시대원투 3종 세트.. 첫 낚시대 구입

 

 

작년까지는 형님이랑 항상 같이 다녀서 내 낚시대가 필요없었고 아는 형님께서 다 준비해줬지만 올해는 그렇게 함께하지 못할때도 다녀 보기위해서 내 낚시대도 구입하고 이런 저런 용품도 사고 첫 낚시를 얼마전 다녀 왔다.

형님과 항상 했던 낚시가 원투 낚시였고, 내 성향하고도 잘 맞아서 원투 낚시세트를 잘 챙겨서(사실 다른 낚시는 해본 적이 없어서...) 서해 서천의 홍원항으로 다녀왔다.

 

 

 

홍원항은 서천 춘장대 옆에 위치한 항으로 규모는 작지만 전어 축제며 쭈구미 축제 등 여러 축제도 열리는 등 서해의 주요 항중의 하나라고 한다.

 

우리는 항상 E라고 핀이 꽂혀있는 등대가 있는 쪽으로 다니고 있어서 이번에도 그쪽으로 다녀오게 되었다. 목표 어종은 우럭과 장어. 흔히 말하는 아나고라고 하는 것을 잡으로 가기로 하였다. 작년에 동일 위치로 세번정도 출조를 갔었고 한번도 꽝치지 않고 대상 어종을 잡아왔어서 이번에도 기대를 하면서 가게 되었다.

 

그런데 ...

그런데 ...

 

생각지 못한 일이 ....

 

 

꼴랑 망둥어 다섯마리...

결국 목표했던 시간까지 대상 어종은 하나도 못잡고 망둥어는 살려주고 돌아왔다.

처음으로 꽝을 쳐보니 왜 사람들이 자기는 맨날 꽝친다 한숨을 쉬는지 그 기분을 알수 있을것만 같았다. 그나마 옆팀은 망둥어도 한마리 못 건졌다는 것에 위로를 삼으며 정리를 했지만 아쉬운건 아쉬울 따름이다.

 

다음에는 꽝치지 않길 바라며....

 

 - 일시 : 2018.04.30 18시 ~ 24시

 - 장소 : 홍원항

 - 물때 : 6물 만조-15:39  간조-22:19

 - 날씨 : 구름 약간

 - 조과 : 망둥어 5마리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