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오카리나로 레코딩 해본 곡은 '혜화동' 이라는 곡이다.

 

어쩌다 보니 응답하라 시리즈에 나온 곡들을 하나씩 해보는 느낌이...

노린 것은 아니었는데 확실히 응답하라 시리즈가 곡 선곡이 정말 탁월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에는 녹음을 위한 장비가 조금 바뀌었다.

지금까지는 데탑에서 녹음을 했는데 옆에 노트북이 있었어서 노트북으로 하게 되었다.

 

 1. PC - MacBook Pro (2016 13inch)

 2. App - Garageband

 3. AC 수오카리나

 

처음 도입부를 부를때 음정을 아직 한번에 잘 잡질 못한다.

일단 시작되면 어느정도 음정을 맞추는데 첫음은 아무래도 아직 불안 불안....

자신이 없어서 한번에 딱 내질 못하는 것이 느껴진다.

1급 과정이 이제 1달 조금 넘게 남았는데 남은 시간 더 열심히 해서 실력을 키워야 겠다.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오카리나를 배우면서 하나씩 레코딩을 해보고 있다.

 

레코딩 했을때의 장점은....

  1. 내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하게 알수 있다.

  2. 부른 것에 대한 기록이 남는다.

  3. 뭔가 뿌듯하다

 

단점은....

  1. 실력이 너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2. 부른 것에 대한 기록이 남는다.

  3. 뭔가 부끄럽다.

 

그래도 하나 하나 레코딩을 하면서 장점을 극대화 해볼려고 노력중이다.

내 실력을 정확히 알고 그거에 맞춰서 조금씩 수정해 가다보면 좀 더 발전하지 않을까?

 

 

그래서 이번에 도전한 곡은 "응답하라 1988"의 OST 수록곡인 "걱정말아요 그대"이다.

이적 버젼으로 당시 드라마에 삽입될때 마음을 울리는 역활을 담당했던 곡이다.

원곡도 좋지만 드라마에서의 느낌이 너무 좋아서 이적 버젼으로 해보았다.

 

 

수고 해준 장비는 다음과 같다.

 

  1. PC - iMAC (내장 마이크)

  2. APP - Garage Band
  3. AC 수오카리나

  4. SC 수오카리나


원래는 더블이나 트리플로 불러야 하는데 아직 더블을 다뤄본적이 없어서 AC / SC를 순간 바꿔치기 하는 방식으로 진행해야 했다. 나중에는 더블로도 도전을 해봐야 겠다.

 


 

 

시작 부분부터 음이 떨어지고 중간 중간 운지도 잘못하고 아얘 잘못 집기도 하지만 .....

지금의 부끄러움이 다음을 향한 영양분이 되길 바라며 포스팅을 결정....

다음엔 더 잘 불러서 올릴겁니다 !!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지부회에서 수강생을 가르치고 계시는 일명 송카리나 선생님의 유튜브에서 오카리나 연주곡을 올리시는데 그중에 최근에 알게되어 좋아하게 된 곡이 올려져있는걸 알게 되었다.

교회의 전도사님들이 특송으로 부른 곡이었는데 두분 실력이 너무 좋아서 우와 하면서 들었던 곡이었다. 송카리나 유튜브에서 들어보니... '이거 나도 한번해볼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악보를 찾아보니 오호 이건 할만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연습 시작!!

1시간쯤 불러보니 안 틀리고 끝까지 완주가 가능할 정도로 난이도가 높지는 않았다. 물론 잘 부르는 것은 아니고 말 그대로 틀리지 않고 부를 정도로 말이다.

레코딩 방식은 MR 이어폰으로 들으면서 첫번째 트랙은 알토 C 로 녹음하고 두번째 트랙을 소프라노 C로 녹음하는 방식으로 혼자서 2번 녹음을 했다.

 

집에 별다른 장비가 있는게 아니라서(심지어 마이크도 없어서 PC의 내장 마이크로 했다) 제대로 녹음이 될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게 녹음이 된거 같다.

녹음을 위해 수고한 장비들은...

 

  1. PC - iMAC (내장 마이크)

  2. APP - Garage Band
  3. AC 수오카리나

  4. SC 수오카리나

 

그렇게 녹음 해서 만들어진 것을 업로드 해보았다.

 

 

 

 

원본의 송카리나 선생님의 연주에서는 알토와 소프라노가 시작과 끝이 딱딱 떨어지고 음정도 틀어지지 않고 안정적인데 비해 내가 부른 것은 음정도 불안정하고 이중주가 어듯나는 부분도 많다. 역시 전문가와 아마추어의 차이는 이런 사소한 것에서 부터 차이가 나나보다.

그래도 이렇게 한번 해보고 나니 부족한 부분도 눈에 확(?) 귀에 확 들리니 나름의 성과는 있었던거 같다.

 

 

송카리나 선생님의 원본은 링크로만 남긴다 ~~ 멋진 연주로 들어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링크를 클릭 !!

 

 

송카리나 "곁눈질"(히즈윌 2집) 오카리나 2중주 https://youtu.be/0g7eLCpTibQ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내가 가장 열심히 하고 있는 것들중에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면 바로 "오카리나"라고 할수 있을 것이다. 대전으로 이사오고 교회 문화 교실을 통해서 처음 배우기 시작한 것이 인연이 되어 지금은 협회에서 운영하는 교육에까지 참여하고 있다.

대전지역회는 작년에 1기 수료생이 배출되었고 이제 2기 수강생들이 열심히 수업을 들으면서 활동하고 있는 중이다. 2월에 시작한 것이 벌써 중반을 넘겨서 향상 음악회라는 이름으로 그동안 배운 것들을 발표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장소는 1기 선배님이 새롭게 개업한 "쉼터"라는 까페. 개업하셨다고 했을때 가봐야지 했는데 여건이 안되어 지금껏 못 가다가 이번에 처음 가게 되었는데 너무나 예쁘게 까페를 꾸며 놓으셨다.

 

까페 쉼표까페 쉼표

 

주소 : 대전 중구 보문산공원로 497번안길 50 까페 쉼터

 

 

이번에 내가 부르게 된 곡은 "뭉게구름"과 "거위의 꿈 - 3중주"이다. 시간이 되서 시작을 하게되고 순서에 맞추어 내 차례가 다가오는데... 왠걸 왜이리 긴장이되는것인지...

교회에서 몇백명 앞에 서서 말하고 찬양할때는 이렇게 떨리지 않았는데 불과 십여명의 사람들이 앞에 있는데 이렇게 떨리는거 보면 음악회라는 이름이 주는 부담감이 생각보다 엄청 큰거같다. 앞으로는 더 많은 사람 앞에서도 해야 할일이 생길텐데 좀더 오카리나라는 악기에 익숙해지고 자신이 붙으면 좀 나아지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내가 맡은 두곡의 발표곡을 마치니 마음이 홀가분해짐을 느낀다. 또한 부족함 또한 느낀다. 운지가 제대로 안되서 음이 흔들리기도 하고 호흡이 딸려서 음이 채워줘야 하는 곳에 채워지지 못하고 타이밍도 놓치고... 하지만 조금씩 조금씩 연습하다보면 그만큼 실력이 늘어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처음 시작할때는 보기도 어렵던 악보가 이제는 눈에 익숙해지고 이건 불가능하다고 투덜거렸던 운지가 이제는 더듬더듬일지언정 잡히는 것을 보면 말이다.

 

8월이면 전체 과정이 마무리가 된다. 그때가 되었을때 지난 6개월이라는 시간이 아깝지 않았다고 열심히 했다고 나 자신을 토닥여 줄수 있도록 열심히 해야겠다.

 

 

 

수고한 2기수강생 모두 화이팅!!

 

마지막으로 부끄러움을 감수하고 올리는 연주회 독주 동영상!

다음엔 더 잘해서 멋진 모습으로 올리길 소망해보며....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필리아 오카리나 오케스트라에 함께하게 되었다.

초보인 나는 아직 견습 같은 그런 자리에 있지만 이번에 같이 공연에 나갈수 있게 되었다.


대전의 '쉴만한 물가'라는 복지 시설에 봉사 연주회로 가게 되었고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연주회이다 보니 엄청 떨리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음악회 제목의 거위는 오카리나의 별명(?)이라고 해야하나... 오카리나의 노래라고 보면 된다. 

 

오카리나 7중주에서 BASS C 파트를 맡고 있는데 아직은 민폐수준의 실력이라 같이 하시는 분들에게 미안할 뿐이다. 거위의 꿈 3중주 에서는 독주부분에서 틀리는 위엄까지 발휘하면서 ㅠㅠ (연습때는 잘 안틀리던 부분에서조차 틀리더라는...)

 

나도 좀더 좀더 연습해서 다음에는 더 오케스트라에 어울리는 실력을 갖추어 갈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무대를 준비하며...

최종 연습중...

 

오카리나 7중주

2중주와 3중주 연주중

 '만남'을 함께 부르며...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