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서 취미를  하나 새로 붙이고 있다.

이름 하여 " 글씨 쓰기 "

내용을 창작 하는 것은 아니고 말 그대로 글씨를 쓰는 것이다.

 

올해 초 올해는 무엇을 해볼까 고민을 하던 중에 글씨를 한번 잘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도전을 해보게 되었다.

 

기존에 내가 쓴 글씨를 찾아보니 이런게...

최근엔 손 글씨를 쓸일이 많지 않으니 교회 중등부 교사 회의 시간에 급하게 정리한 글씨가 ...

잘 쓰려고 하면 이것보다는 잘 쓰긴 했지만... 그래도 학창 시절에 비해서 글씨체가 많이 망가져 있다.

한때 남자치곤(?) 글씨 깔끔하게 쓴다는 소리도 듣긴 했는데 ... 손글씨를 안 쓰다보니 이렇게 되 버린 듯하다.

 

그러게 시작한 글씨 쓰기 연습.

정자체를 쓰기로 작정하고 서점에 가서 펜글씨 교본을 사서 시작했다.

정자체 연습에 들어가기 전에 먼저 한번 흉내 내 본 필체..

와... 생각보다 정자체 쓰는게 어렵다는 걸 느꼈다. 

그렇게 시작된 정자체 도전!

아무 펜으로 해도 되지만 만년필을 사용하면 좀더 글씨 다듬는데 좋다고 해서 만년필을 쓰기로 했다.

펜은 교회 집사님이 글씨 연습한다고 했더니 주신(뺏은) 프레피 만년필 ef촉.

(이 시국이지만 예전에 산 거라고 그냥 쓰라고 주셨다)

 

정자체 부분을 한번 쭈욱 따라 썼는데 뭔가 모를 아쉬움으로 두번째 책을 찾는데 펜을 주신 집사님이 유튜브 동영상을 하나 알려주면서 이거 괜찮은거 같다며 추천을 해줬던게 기억나서 찾아보니 얼마전에 책으로도 교재를 낸것을 확인 바로 서점에 달려가서 사왔다.

내 마음을 이야기 해주는 듯하다. '나도 손글씨 바르게 쓰면 소원이 없겠네'

그렇게 시작된 두번째 책! 

저자가 이야기 한데로 그리드 노트에 세로쓰기로 글을 쓰니 훨씬 글씨를 파악하고 쓰는게 쉽다는 걸 느끼게 되었다. 

확실히 가로쓰기 때보다 한 글자 한글자에 집중해서 쓸수 있게 되고 그리드에 맞추어 쓰니 균형감이 훨씬 나아지는 것 느낄수 있었다.

2020.02.07 연습

매일 30분에서 1시간 정도 그렇게 글을 쓰기에 돌입했다.

그 사이 아내가 열심히 한다고 생일 선물을 미리 땡겨서 사준 멋드러진 펜도 한자루 생기고...

(다시 한번 감사 ^^ ( ' ' )( . . ) 꾸벅 )

 

파이럿트 커스텀 74와 엄청 고민을 했지만 일제라 당분간 패스...

세필은 확실히 일제가 좋긴 한데 아직은 no Japan 을 해야 하므로 과감히 뒤로 던지고...

 

나같은 초보에겐 정말 과분한 펠리칸 M400 ef nib을 선물로 땡겨 받았다.

금닙의 부드러움이 정말... 3000원짜리 스틸닙에서는 느낄수 없는 감성이 !! 크으....

펠리칸 M400 + 4001 turquoise Ink

그렇게 1달간 교재를 열심히 따라 쓰고 교재가 끝나자 다른 교재를 더 사진 않고

시집을 한권 사서 시집 필사를 하면서 글씨 쓰기를 이어가고 있다.

서점에가서 이책 저책 고민 고민 하면서 골라온 나태주 시인의 시집... 윤동주 시집과 나태주 시집을 놓고 엄청 고민 했는데 일단 나태주 시인의 책으로 결정하고 들고 왔다. 얼마만에 사 본 시집인지 ... 

 

'끝까지 남겨두는 그 마음 - 나태주 필사 시집'

 

책의 한쪽 페이지엔 시가 있고 그 오른쪽 페이지에 필사를 할수 있게 되어 있지만 난 아직 초보이므로 별도의 그리드 노트에 옮겨 적고 있다.

2020.02.28 연습 - 나태주 고백

글씨를 열심히 연습하다보니 누군가에게 편지를 쓰고 싶어 지는 마음이 드는건 어쩔수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글씨 쓰기 연습을 하고 난 이후로 아내에게도 그리고 20년만에 부모님에게도 편지를 써서 드리는 일도 있었다.

아이들과 아내까지 한장씩 다 써서 우편으로 편지를 부쳤는데

어머니께서 편지를 받아 보시곤 감동 먹었다고 아내를 통해 전달 받았는데 왠지 모를 뿌듯함도 느끼게 되었다.

 

2020.03.02 연습 - 나태주 대답은 간단해요

그리드 노트와 병행해서 원고지 쓰기도 병행하며 그리드를 벗어날 연습도 같이하고 ....

확실히 그리드가 없으면 글씨의 균형 잡는데 더 신경써야 하지만 언제까지 그리드 노트에 쓸수 없으니 조금씩 병행하면서 하고 있다.

2020.03.07 연습 - 김광진 편지

줄노트에 새로쓰기로 그리드를 벗어나는 연습 방법도 같이 하고...

2020.04.06 연습 - 제임스 딘

오카리나 단원분이 운영하는 까페 생각이 나서 그것도 한번 써보고...

완전 민노트에 쓴건 아니고... 뒤쪽에 줄노트를 대고 비쳐보이게끔 해서 써 보았다. 

처음에 비하면 그래도 많이 균형도 생기고 확실히 연습을 한 효과가 보여지는 듯 하다.

그리드 노트 벗어나기 연습으로 세로쓰기에 이어서 가로쓰기도 도전하고...

2020.04.08 연습 - 생떽쥐 베리

 

최종 목표는 아무런 선도 없는 민종이에 썼을때도 깔끔하게 쓰는 것이 목표인데 아직 갈길이 멀어보인다.

하지만 언젠가는 그날이 오리라 생각하면서 연습 연습 !! 

 

연말엔 멋들어지게 연하장을 손 글씨로 써서 보낼 수 있길 바라며....

오늘도 글씨 쓰기는 계속 ~~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