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풀치 시즌이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작년에 처음으로 풀치 낚시라는 것을 알게되고 손맛을 좀 봐서 올해는 제대로 해보자 하며 시즌만을 기다렸는데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원래는 1호와 같이 나갈려고 하였으나 

이놈의 가을 장마가 날씨를 예측할 수 없어서 첫 탐사는 혼자 다녀오는 것으로 이야기하고 출발!!

저녁 22시쯤 도착하니 벌써 수많은 낚시꾼들이 집어등을 밝히고 있었습니다.

지인분께 빌려온 자작 집어등을 들고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으로 이동해서 캐스팅 캐스팅~

집어등 등불이 약해서인지 실력이 없어서인지 옆에 분들은 한마리 두마리 뽑아내기 시작하는데 영 소식이 없고...

주변을 보니 멀리서 입질이 오는거 같아 액션은 포기하고 캐스팅볼 역활로 2호 구멍찌를 달고 멀리 던져 봅니다.

그렇게 간조(00시30분) 즈음이되서 첫 입질을 시작합니다.

 

입질이 없었던 것은 두가지 요인이 겹쳐서 나타난 문제로 예상 ~ 

첫번째로 집어등 밝기.

베이트 피씨가 모여야 하는데 좌우측으로 밝은 빛이 쏘여지니 그쪽으로만 몰리는 것이 아닌가 의심해 봅니다.

두번째고 캐스팅 거리. 

구멍찌를 달고 멀리 치기 시작하니 왠걸 간간히 한마리씩 입질이 옵니다. 간조 이후 2시간 동안 총 7마리를 뽑아낼 수 있었네요 

간조후 2시간 동안 7마리 잡고 아침 삼치 탐사를 위해 잠자리에 들었다가 2시간자고 5시반부터 삼치 메탈을 시도해보았으나 아직은 입질이 없었습니다. 돌아다니는 놈이다 보니 제가 있던 곳에만 없었는지 다른 라인에서는 조금 올라왔다는 소식은 있지만 그리 많이 보이지는 않은듯 했습니다. 

이제 풀치가 나오는 걸 확인했으니 다음엔 제대로 준비해서 풀치를 뽑으러 가봐야 겠습니다. 

 

그렇게 잡은 풀치는 우리 아이들과 저희 일용한 한끼가 되어 주었습니다. 

곁다리로 같이 올라온 우럭과 처음으로 떠본 풀치 세꼬시회와 풀치구이~

 

풀치 세꼬시는 생각보다 척추뼈가 억새서 성인도 이물감에 느낌은 별로였고 다음에 회로 먹게되면 귀찮더라도 꼭 포를 떠야 겠다고 생각이 드네요. 뭐 우럭회야 항상 옳으니~ 그리고 풀치구이는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고소한 맛이 일품 이었습니다. 

 

이제 약 두달 정도 시즌인데 올해는 얼마나 손맛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다음 출조엔 지인분과 1호와 같이 갈 예정인데 아들놈과 지인도 손맛을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바다  루어]
-. 일시 : 2021.08.27 22시 ~ 
-. 장소 : 새만금 해돌라인 4-44 
-. 날씨 : 흐림
-. 조과 : 풀치7마리, 손님 우럭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번의 민물 쏘가리 낚시를 꽝치고 조만간 다가올 새만금 풀치 / 삼치 / 고등어 낚시 대비 연습 출조를 다녀왔습니다.

출조의 목적은 아들과 새만금 석축을 같이 다닐수 있을지 테스트를 해보기 위해서 일정을 잡아 보았습니다.

새만금이 가을 낚시의 메카라 불릴정도로 좋은 낚시터지만 아무래도 석축이라는 공간이 11살에게 괜찮을까 싶어서 본 시즌 전에 여유있을 때 한 번 데리고 가보자 싶어서 출발 ~ 

 

원래는 토요일 4시 출발 예정이었으나, 이상하게 잠이 안와서 2시에 급 출발 ~ 

도착해서 두사람 루어 채비하고 석축으로 내려가니 4시 40분 정도 첫 캐스팅을 할 수 있었습니다. 

 

아들에게 내린 주의 사항! 

1. 한 걸음을 움직일 때도 아빠한테 이야기 하고 같이 움직일 것

2. 절대 뛰지 말고 종종 걸음으로 천천히 움직일 것

3. 바닥이 미끄러우니 무리해서 던지려고 하지말 것

 

11살이지만 울 1호는 차분한 편이라 이렇게 주의사항을 주면 잘 따라 주어서 석축에서도 조심 조심 잘 움직여 주네요 

 

그렇게 시작한 전유동 루어 채비(일명 새만금 변태 채비)로 우럭을 노려 봅니다.

원래 지금 우럭 시즌도 아니고 우럭을 잡으려면 새벽시간이 아니라 야간에 해야 하지만 아들과 연습을 위해서 온 것이라 큰 기대없이 던졌는데 몇번의 캐스팅에 아들놈의 루어를 먼저 물어주는 기특한 애럭! 

 

덕분에 어깨 뽕이 들어간 1호는 더욱 열심히 캐스팅을 ... 몇번의 숏바이트를 경험하면서 아쉬운 탄식을 외치지만 안타깝게도 한마리로 마무리를 .... 아들놈 잘 하는지 보느라 얼마 못해서 저도 애럭 한마리 걸어내는 걸로 만족을 해봅니다. 

기념으로 처음으로 잡은 우럭을 들고 날 밝을때 기념샷을 찍고 방생을 해주었습니다.  

원래는 신시도항에 있는 명성휴게소에서 아침을 먹고 내항에서 좀 더 해볼까 했는데 갑자기 격포항에 고등어가 나왔다는 글이 생각나서 이왕 나온거 조금 더 가보자 해서 격포항으로 이동해 해물칼국수 한그릇 뚝딱 헤치우고 고등어 채비를 사서 흰등대쪽 난간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간조라 그런지 물이 많이 빠져서 난간에서 하긴 어려웠기도 했고 1시간 정도 하다가 너무 더워져서 해산 하기로 결정... 낚시 장비를 집어넣고 채석강을 잠시 둘러보기로 합니다. 

 

일요일에 아이들과 1박2일을 보는데 그때 채석강이 나왔던 것을 기억하더니 자기도 들어가보고 싶다고 해서 채석강을 내려가 봅니다. 다행히 간조때라 채석강의 모습이 완전히 드러나서 멋진 풍경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렇게 아들과 부자(子) 낚시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제 3주후면 본격적인 가을 새만금 시즌이 시작되는데 아들놈과 함께 열심히 다녀볼까 합니다. 뭐... 같이가면 제가 할 시간은 좀 줄어들긴 하겠지만 그래도 같은 취미를 공유할 수 있으면 그걸로 또 만족스럽지 않을까 하네요. 다음에 가게되면 한두마리가 아니라 손맛 징허게 느껴보길 희망해 봅니다.

 

빨리 와라 9월아 !! 

 

[바다  루어]
-. 일시 : 2021.08.07 5시 ~ 8시 
-. 장소 : 새만금 33센터 근방
-. 날씨 : 맑음
-. 조과 : 애럭 2 (방생)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arandal01.tistory.com BlogIcon 푸른밤파란달 2021.08.10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다 모르겠고, 아드님 잘 생긴 것만 눈에 들어옵니다. ^^;
    아들과 취미생활을 공유하는건 참 멋진 일인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