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쭈꾸미의 계절이 돌아왔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잡으러 가는지 쭈꾸미대첩이라는 말이 나오고 바다에 500척이 떳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그런다.

여기 저기 다 쭈꾸미 잡고 왔다는 이야기를 보면서 나만 못 갔어 울고 있었는데....

추석 명절을 앞두고 회사가 단축 근무를 하여 부리나케 챙겨서 출발!!

목적지는 맨날 가는 홍원항... 하지만 오늘은 방향을 마리나항쪽이 아닌 피싱피어에서 던지기로 결정했다.

마리나항쪽에서는 쭈꾸미가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어본적이 없어서 글에서 나온다는 것을 본 피싱피어로 처음으로 가게 되었다.

 

도착시간은 오후 5시. 해가 떠 있는 동안은 쭈꾸미 에깅을 하고 이후엔 원투 던지고 놀기로 결정하고 처음으로 에기를 달아서 캐스팅 캐스팅!

쭈꾸미가 잡히면 봉지를 잡아끄는 듯한 느낌이 난다는데... 어??!!?? 이건가 하는 느낌이 ~~

봉지를 잡아끄는 느낌이 이런거구나 하고 왔구나 건져보니 정말 쭈꾸미가 나온 것이다.

 

내 평생의 첫 쭈꾸미 !! 기념으로 사진 한장 찰칵!!

너같은 초보한테 내가 잡히다니 자책하는 눈빛을 쏘고 있는 것만 같다

 

 

 

크으... 이렇게 잡는 거구나 이거 할만한대 하고 또 다시 캐스팅 캐스팅!! 오 또 한마리 앗싸!! 나 오늘 대박치는거 아냐 했는데... 결국 7시까지 2마리가 끝!! 그마나 주변에서 못 올리는데 나만 올려서 으쓱 으쓱 어깨뽕 조금 들어간거 정도로 첫 쭈꾸미 체험을 마쳤다.

 

그리고 나서 원투로 전향. 근데 왠걸 첫끗발이 X끗발이라고 원투 미끼 3통을 썼는데 망둥어 한마리 밖에 못 건졌다. 사상 최악의 원투 조항이었다. 11시까지 근 4시간을 열심히 미끼 갈고 던지고 했는데 새끼 망둥어 한마리라니 쩝.... 그렇게 원투 낚시를 꽝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날 세상 제일 비싼 쭈꾸미 라면을 끓여보았다.

눈 , 입 , 내장을 제거하고 빡빡 씻어서 끓인 한그릇에 25,000원짜리 쭈꾸미 라면 두그릇.

와이프님과 한그릇씩 쓱싹 먹었는데 맛은 정말 좋았다. 동생에게 이야기 하니 비싸서 맛있는 거라고...

 

 

 

 

다음에는 좀 일찍 가서 하면 워킹으로 10마리 정도는 잡을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 일시 : 2018.09.21 17시 ~ 23시
 - 장소 : 홍원항 피싱피어
 - 물때 : 3물 간조-19:33
 - 날씨 : 맑음, 바람 조금
 - 조과 : 쭈꾸미 2마리, 망둥어 1마리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1gs.co.kr/ BlogIcon 퍼블릭 2018.10.10 0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