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야간 풀치를 하려고 하였으나
동출하시기로 한 지인 분이 코로나 관련 격리 통보 받아서 ㅜㅜ
(제 지인분과 같이 일하는분이 코로나 검사 받아서 결과 나올때까지 격리하라고 했다며..)
문제는 집어등을 그분이 챙기기로 했던 상황이라 채비만 가지고 새만금에 들어왔습니다

5시쯤 선유도 도착해서 선착장 기도등대 빠지(?)에서 쭈를 노리고 2시간 흔들어 봤지만 꽝 ㅜㅜ 주변에 아무도 쭈는 못 올리더군요 태풍탓인가 ...

다음으로 간단히 저녁을 먹고 어디 자리 얻어서 풀치를 해보려 했으나 잠시 자리 비운사이 만석이 되서 급히 야미도로 이동...
야미도 선착장에 다행히 자리가 있어 집어등 없이 풀치 채비로 던져 봤지만 입질 한번 없고 ...

주변에 꽃게 풀치 하시는 분들 다들 소식이 없더라구요

안되겠다 싶어 지인분과 원래 하려고 했던 너울 쉼터로 이동 ... 많은 분들이 자리 잡고 던지고 계신데 마땅히 낑길 자리가 없어서 한쪽 구석탱이에 자리잡고 던져 봤지만 얼굴 못 본 입질 한번에 끝 ㅜㅜ
옆쪽에 찌낚 하시는 분이 우럭을 올리는걸 보고 우럭이라도 잡자 하고 1/8지그에 분홍색 그럽웜 달고 박박 긁었더니 드디어 드디어 오늘의 첫 비린내를 선물 받았습니다

쭈 꽝 / 풀치 꽝 치고 다운되어 있었는데 역시 손맛을 보니 다시 기운이 차 올라서 2시까지 열심히 흔들었습니다
생각보다 우럭 씨알이 괜찮아졌더라구요 애럭도 많이 나왔지만 20증후반 애들도 솔찮게 나와줘서 손맛 보고 나왔습니다

차로 돌아가서 아침 피딩을 보기위에 불편한 잠자리를 청해 보지만 워낙에 잠자리에 예민한 탓에 뒤척 뒤척 !!

겨우 잠이 들었다 싶었는데 '띠리리리리' 알람 소리... 온몸이 아우성 치지만 아침 삼치 피딩을 노려야 했기에 몸을 일으켰습니다.

 

처음으로 해보는 삼치 낚시! 

18g 메탈을 8합 1호 합사에 직결 했더니 바로 딱총.... 쇼크리더는 필수구나 싶어서 급히 3호 카본 줄을 묶어서 던지니 잘 날아가네요. 열심히 정말 열심히 던지고 감는데 텅!! 드렉을 많이 풀어놨더니 쫘악 풀려 나가서 급하게 드렉 조정을 하고 열심히 감아 올려서 생애 첫 삼치를 올렸습니다. 

 

 

이 맛에 삼치 낚시를 하는구나 단번에 알수 있는 손 맛 !! 캬 ~~ 그리 크지 않은 놈이었는데도 째는 손맛이 일품이네요 

그렇게 열심히 던지고 감고 던지고 감고 하니 초보에게도 5마리나 되는 삼치가... 그중에 한마리는 4짜이상 ~~ 정말 힘이 좋더라구요. 

그러던중 이놈은 정말 크다 ~~ 힘이 엄청 나다 ~~ 역대급이겠구나 했는데 카본 3호줄을 끊어먹고 도망가는 ㅠㅠ

왜 삼치 할때 와이어 쓰라고 하는지 알것 같더라구요

삼치 낚시 찾아 보면서 꼭 해보고 싶던 것 하나가 잡은거 쭉 늘어놓고 사진 찍는 거였는데 5마리라 해볼 수 있을거 같아서 줄을 세워 봤더니 너무 뿌듯하네요 

 

그렇게 행복(쭈/풀치는 다 꽝치고?) 낚시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서 손질을 시작!!

 

우럭은 기포기 해서 살아 돌아온 놈들이 있어서 살아 있는 것들은 회로 나머지는 매운탕으로....

삼치는 구이로 변신 해서 식탁을 채워줬습니다. 

우럭은 매번 잡아오면 먹어봤던 것이라 기대와 크게 다르지 않았는데 삼치 구이가 생각보다 훨씬 맛있더라구요.

 

삼치... 손맛 입맛을 둘다 만족시키는 아주 좋은 고기였습니다

 

이 손맛 입맛을 잊지 못해 자꾸 바다를 나가고 싶어지나 봅니다.

 

[바다 루어]
-. 일시 : 2020.09.04 17시 ~ 09.05 10시
-. 장소 : 새만금 석축
-. 날씨 : 구름약간
-. 조과 : 우럭 6마리(애럭 다수), 삼치 5마리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