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풀치 시즌이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작년에 처음으로 풀치 낚시라는 것을 알게되고 손맛을 좀 봐서 올해는 제대로 해보자 하며 시즌만을 기다렸는데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원래는 1호와 같이 나갈려고 하였으나 

이놈의 가을 장마가 날씨를 예측할 수 없어서 첫 탐사는 혼자 다녀오는 것으로 이야기하고 출발!!

저녁 22시쯤 도착하니 벌써 수많은 낚시꾼들이 집어등을 밝히고 있었습니다.

지인분께 빌려온 자작 집어등을 들고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으로 이동해서 캐스팅 캐스팅~

집어등 등불이 약해서인지 실력이 없어서인지 옆에 분들은 한마리 두마리 뽑아내기 시작하는데 영 소식이 없고...

주변을 보니 멀리서 입질이 오는거 같아 액션은 포기하고 캐스팅볼 역활로 2호 구멍찌를 달고 멀리 던져 봅니다.

그렇게 간조(00시30분) 즈음이되서 첫 입질을 시작합니다.

 

입질이 없었던 것은 두가지 요인이 겹쳐서 나타난 문제로 예상 ~ 

첫번째로 집어등 밝기.

베이트 피씨가 모여야 하는데 좌우측으로 밝은 빛이 쏘여지니 그쪽으로만 몰리는 것이 아닌가 의심해 봅니다.

두번째고 캐스팅 거리. 

구멍찌를 달고 멀리 치기 시작하니 왠걸 간간히 한마리씩 입질이 옵니다. 간조 이후 2시간 동안 총 7마리를 뽑아낼 수 있었네요 

간조후 2시간 동안 7마리 잡고 아침 삼치 탐사를 위해 잠자리에 들었다가 2시간자고 5시반부터 삼치 메탈을 시도해보았으나 아직은 입질이 없었습니다. 돌아다니는 놈이다 보니 제가 있던 곳에만 없었는지 다른 라인에서는 조금 올라왔다는 소식은 있지만 그리 많이 보이지는 않은듯 했습니다. 

이제 풀치가 나오는 걸 확인했으니 다음엔 제대로 준비해서 풀치를 뽑으러 가봐야 겠습니다. 

 

그렇게 잡은 풀치는 우리 아이들과 저희 일용한 한끼가 되어 주었습니다. 

곁다리로 같이 올라온 우럭과 처음으로 떠본 풀치 세꼬시회와 풀치구이~

 

풀치 세꼬시는 생각보다 척추뼈가 억새서 성인도 이물감에 느낌은 별로였고 다음에 회로 먹게되면 귀찮더라도 꼭 포를 떠야 겠다고 생각이 드네요. 뭐 우럭회야 항상 옳으니~ 그리고 풀치구이는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고소한 맛이 일품 이었습니다. 

 

이제 약 두달 정도 시즌인데 올해는 얼마나 손맛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다음 출조엔 지인분과 1호와 같이 갈 예정인데 아들놈과 지인도 손맛을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바다  루어]
-. 일시 : 2021.08.27 22시 ~ 
-. 장소 : 새만금 해돌라인 4-44 
-. 날씨 : 흐림
-. 조과 : 풀치7마리, 손님 우럭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번의 민물 쏘가리 낚시를 꽝치고 조만간 다가올 새만금 풀치 / 삼치 / 고등어 낚시 대비 연습 출조를 다녀왔습니다.

출조의 목적은 아들과 새만금 석축을 같이 다닐수 있을지 테스트를 해보기 위해서 일정을 잡아 보았습니다.

새만금이 가을 낚시의 메카라 불릴정도로 좋은 낚시터지만 아무래도 석축이라는 공간이 11살에게 괜찮을까 싶어서 본 시즌 전에 여유있을 때 한 번 데리고 가보자 싶어서 출발 ~ 

 

원래는 토요일 4시 출발 예정이었으나, 이상하게 잠이 안와서 2시에 급 출발 ~ 

도착해서 두사람 루어 채비하고 석축으로 내려가니 4시 40분 정도 첫 캐스팅을 할 수 있었습니다. 

 

아들에게 내린 주의 사항! 

1. 한 걸음을 움직일 때도 아빠한테 이야기 하고 같이 움직일 것

2. 절대 뛰지 말고 종종 걸음으로 천천히 움직일 것

3. 바닥이 미끄러우니 무리해서 던지려고 하지말 것

 

11살이지만 울 1호는 차분한 편이라 이렇게 주의사항을 주면 잘 따라 주어서 석축에서도 조심 조심 잘 움직여 주네요 

 

그렇게 시작한 전유동 루어 채비(일명 새만금 변태 채비)로 우럭을 노려 봅니다.

원래 지금 우럭 시즌도 아니고 우럭을 잡으려면 새벽시간이 아니라 야간에 해야 하지만 아들과 연습을 위해서 온 것이라 큰 기대없이 던졌는데 몇번의 캐스팅에 아들놈의 루어를 먼저 물어주는 기특한 애럭! 

 

덕분에 어깨 뽕이 들어간 1호는 더욱 열심히 캐스팅을 ... 몇번의 숏바이트를 경험하면서 아쉬운 탄식을 외치지만 안타깝게도 한마리로 마무리를 .... 아들놈 잘 하는지 보느라 얼마 못해서 저도 애럭 한마리 걸어내는 걸로 만족을 해봅니다. 

기념으로 처음으로 잡은 우럭을 들고 날 밝을때 기념샷을 찍고 방생을 해주었습니다.  

원래는 신시도항에 있는 명성휴게소에서 아침을 먹고 내항에서 좀 더 해볼까 했는데 갑자기 격포항에 고등어가 나왔다는 글이 생각나서 이왕 나온거 조금 더 가보자 해서 격포항으로 이동해 해물칼국수 한그릇 뚝딱 헤치우고 고등어 채비를 사서 흰등대쪽 난간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간조라 그런지 물이 많이 빠져서 난간에서 하긴 어려웠기도 했고 1시간 정도 하다가 너무 더워져서 해산 하기로 결정... 낚시 장비를 집어넣고 채석강을 잠시 둘러보기로 합니다. 

 

일요일에 아이들과 1박2일을 보는데 그때 채석강이 나왔던 것을 기억하더니 자기도 들어가보고 싶다고 해서 채석강을 내려가 봅니다. 다행히 간조때라 채석강의 모습이 완전히 드러나서 멋진 풍경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렇게 아들과 부자(子) 낚시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제 3주후면 본격적인 가을 새만금 시즌이 시작되는데 아들놈과 함께 열심히 다녀볼까 합니다. 뭐... 같이가면 제가 할 시간은 좀 줄어들긴 하겠지만 그래도 같은 취미를 공유할 수 있으면 그걸로 또 만족스럽지 않을까 하네요. 다음에 가게되면 한두마리가 아니라 손맛 징허게 느껴보길 희망해 봅니다.

 

빨리 와라 9월아 !! 

 

[바다  루어]
-. 일시 : 2021.08.07 5시 ~ 8시 
-. 장소 : 새만금 33센터 근방
-. 날씨 : 맑음
-. 조과 : 애럭 2 (방생)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arandal01.tistory.com BlogIcon 푸른밤파란달 2021.08.10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다 모르겠고, 아드님 잘 생긴 것만 눈에 들어옵니다. ^^;
    아들과 취미생활을 공유하는건 참 멋진 일인것 같아요.

작년에 서해바다의 핫한 낚시중 하나로 떠오른 해수욕장 서프 미노우 루어 낚시~

잘 기억하고 있다가 올해 해봐야지 하고 있었는데 기회가 되어서 낚시 형님 두분과 함께 탐사를 나가보았습니다.

 

 

장소는 태안 천리포.

작년엔 서프 미노우가 알려지고 낚시 대회 수준으로 사람들이 몰렸다는 말을 들었는데

도착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주변에 이미 몇팀이 와서 채비 준비하고 던지고 있었습니다. 

 

최근 날씨가 안 좋아서 수온이 낮고(12도) 너울이 좀 있어서 어려운 낚시가 될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오전 내내 입질 한번을 못 받는 수모를 ㅠㅠ

몸도 지치고 의욕도 잃어가는 타이밍에 점심을 먹자는 이야기에

근처 개국지 집에가서 따뜻한 국물과 꼬막 비빔밥을 비벼 먹고 다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좌측 해수욕장쪽 해변엔 너울이 너무 많이 쳐서 이번엔 우측 내항 방향 해수욕장에서 던지니 그나마 좀 나았네요

열심히 오후 캐스팅을 하고 있는데 동출한 한분이 갑자기 핸드폰이 안보인다며...

점심 먹고 해변까지 들고 온건 기억나는데 주머니에 넣어뒀는데 바다에 빠진거 같다고 하네요

하필이면 밀물 타이밍이라 더 찾지도 못하고 결국 형님은 그렇게 리타이어 ㅠㅠ

다른 한분은 서프는 안나올거 같다고 원투대를 들고 항으로 가서 지렁이 달고 원투로 종목 변경...

 

분명히 작년 이맘때는 막 터졌다는데 올해는 이곳저곳에서 들려오는 소식이 영 별로네요

수온 상승도 많이 늦고 그러다 보니 조과 소식도 다른 해에 비해서 별로고... 

탐사를 제안한 입장에선 영 맘이 불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거기다가 핸드폰 까지 분실하고 ...

 

그렇게 불편한 마음을 품고 열심히 던져보는데 먼가 토도독...

미역이라도 걸었나 했는데 초리가 달달달 ~~ 잡혔구나 ~~

근데 또 질질 끌려오고... 뭔가 달려있긴 한데 뭐지 뭐지 했는데 ...

손바닥 만한 도달양 한마리가 나와 주었습니다. 

 

 

너무 조만한 놈이라 사진만 찍고 바로 방생 ~

다음엔 광어 형 데리고 와라 하면서 보내주었습니다. 

그래도 생명체를 본거에 만족하기로 맘을 달래며 낚시대를 접었습니다. 

 

역시나 저에겐 광어는 아직 전설의 고기가 ... 가기 전에는 많이 잡으면 어떻하지 하면서 아이스 박스에 얼음팩을 챙겨 나왔으나 그 아이스박스는 그대로 베란다로 들어가고 아이스팩은 다음을 기약하면서 고이 모셔두었습니다.

 

다음 낚시는 쏘가리 금어기가 끝나고 민물낚시를 가려고 하는데 이번엔 꼭 손맛을 볼수 있음 좋겠네요 

 

[바다 서프 미노우 루어]
-. 일시 : 2021.05.29 10시 ~ 15시 
-. 장소 : 서해 태안 천리포 해수욕장
-. 날씨 : 맑음
-. 조과 : 도다리 1 (방생)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는 아들과 함께 낚시를 다녀볼까 하고 5월 어린이날 및 생일 선물을 미리 땡겨서 낚시대 세트를 사주었습니다. 

캐스팅 연습을 하루 시키고 본 낚시 개시를 하러 작년에 재미를 좀 보았던 영동의 포인트로 이동...

 

낚시 전문가인 지인이 올해는 아직 해당 포인트에 쏘가리가 나오지 않을거 같다고 했지만

그래도 작은놈 하나는 물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로 아들을 데리고 첫 출조를 하였습니다.

 

아들놈 낚시 채비를 해주고 제꺼 채비를 하는데 지인이 찾아와서 몰래 사진 한장 찍어주었네요 ㅋ

첫 출조를 간다고 하니 안 나올걸 알면서도 나와준 지인 ^^ 

 

아들이 캐스팅을 하는데 이제 제법 낚시꾼 포스가 나와 줍니다. 

슬슬 사춘기가 시작되려고 준비중인데 이렇게 같이 다니면서 친구처럼 이야기하며 무난하게 지나가 주길 바래보네요 

쏘가리 채비를 하고 열심히 긁어보았으나... 1시간 - 2시간이 지나도 입질 조차 없던 찰나... 뭐가 살짝 걸리는 느낌이....

근데 바로 아무런 느낌이 없고 살짝 무거운 감각에 열심히 회수를 해보니 뭔가 걸려있었는데 ;;

가끔 가던 까페에 사람들이 걸었다며 올리는 사진을 보긴 했는데 제가 이걸 걸게 될줄은 상상을 못했는데 한마리 잡혀주네요 ㅋㅋㅋ

 

2021년 첫 민물 생명체

다름아니라 다슬기 ㅋㅋ 그래도 2021년 민물 첫 생명체를 건져 올렸습니다. ㅋㅋㅋ

 

그렇게 3시간 넘게 던져보았으나 물고기 입질은 전혀 없었네요... 올해는 유독 수온이 늦게 오르더니 금어기 전에 한마리도 못 잡아보게 생겼습니다. ㅠㅠ 

 

같이 동출해준 지인 한컷

 

이렇게 좋아보이는 포인트에서 한마리도 못 잡고 복귀하면서 아들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나 : 한마리도 못 잡았는데 괜찮았어? 

아들 : 힘들긴 했는데 그래도 재미있었어요. 그런데 잡았으면 더 재밌었을거 같아요 

 

 

정말 한마리라도 걸렸으면 정말 재밌었다고 했을텐데 너무 아쉽더라구요 

다음에는 많이 나오는 포인트로 데리고 가서 행복 낚시를 해보고 싶네요 

 

[민물 루어]
-. 일시 : 2021.04.24 15시 ~ 18시 
-. 장소 : 영동 금강
-. 날씨 : 맑음
-. 조과 : 꽝(다슬기 1)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들리는 까페에 새만금이 핫하다는 글이 계속 올라오다가 이제 시즌이 끝나간다며...

난 아직 한번도 못 가봤는데 반짝 봄 우럭 시즌이 끝나면 안되지 하면서 부랴부랴 다녀온 새만금 ..

 

그렇게 2021년 첫 낚시를 개시했습니다. 

 

전달 야간 작업으로 새벽에 퇴근해서 오전에 좀 자고 오후에 일찍 짐을 챙겨서 나왔습니다.

출발하자마자 내리는 빗방울... 하지만 일기예보에 5시 넘으면 비 안 온다는 그 한마디만 믿고 부슬 부슬 내리는 봄 비를 헤치고 새만금에 도착 ~ 다행히 도착하니 비가 그치고 구름 사이로 해가 보일정도로 날이 맑아졌습니다.

 

몇번의 캐스팅만에 올해 첫 우럭... 아니 애럭이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그래 새만금 봄 우럭 시즌 아직 안 끝난거지... 라며 위안을 삼았으나....

왠걸 계속 올라오는 애럭들... 아 ~~ 끝난거구나... 나만 손맛 못 보고 끝난거구나 ㅠㅠ

 

2021년 마수 우럭

 

아직 해가지지 않고 간조가 되지 않았잖아라며 스스로를 위로하며 가져간 육포를 뜯으며 밤이되길 기다려봅니다.

그렇게 밤이되고 심상치 않은 입질에 챔질 그리고 릴링.... 묵직하게 올라오는 것이 사이즈가 괜찮을듯...

멀리서 물어서 열심이 올려보니 꽤 묵직한 우럭이가 아직 먼바다로 안나가고 절 기다려 주고 있었습니다.

 

새만금 28cm 봄 우럭

처음 올렸을때는 3짜 될 줄 알았는데 집에와서 정확히 재보니 28cm 조금 넘는... 하지만 29는 되지 않는 ...

약간 아쉬운 그래도 손 맛을 보여준 우럭이가 올라왔습니다. 

 

그렇게 간조에 초들물까지 달려봤지만 손맛을 보여주는 놈들은 고만고만한 애럭들과 황점개볼락들....

불과 1주일 전만해도 조과 사진 올라오는게 엄청났는데... 확실히 시즌이 끝났나봅니다.

조금만 빨리 나올걸... 일정을 맘대로 할 수 없는 직장인은 웁니다. ㅠㅠ

 

그렇게 잡은 우럭과 황점개볼락 그나마 좀 사이즈 되는놈 하나 집으로 들고와서

우럭 반쪽 회뜨니 9점의 회와 나머지 반쪽과 황점개볼락으로 끓인 매운탕으로 한끼 후딱 !! 

역시 이맛으로 낚시 다니나 봅니다. 

손맛 입맛 !

 

 

다음 낚시는 아마도 쏘가리 민물 낚시가 될 듯한데 쏘가리 금어기 전에 과연 마수를 할수 있을지...

 

 

[바다 루어]
-. 일시 : 2021.04.16 18시 ~ 04.17 01시 (간조 23:30)
-. 장소 : 군산 새만금
-. 날씨 : 구름 약간
-. 조과 : 28cm 우럭, 애럭/황점개볼락 다수 

Posted by iGrin™

댓글을 달아 주세요